검색

김포시, 준공영제 버스 14개 노선으로 대폭 확대

내년 경기공공버스 대상노선 추가 선정
정하영 시장 “광역교통 불편 획기적 개선”

가 -가 +

윤재현 기자
기사입력 2020-07-15

▲ 올해 3월부터 운행 중인 김포시의 준공영제 버스의 모습.  

 

김포시의 직행좌석 9개 노선이 경기도형 준공영제인 경기공공버스사업으로 추가 선정 돼 2021년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이로써 내년도 김포시의 준공영제 운영 버스 노선은 총 14개로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김포시는 15경기공공버스 대상노선 확대 계획확정에 따라 기존 직행좌석 9개 노선이 추가로 준공영제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추가 확대 대상노선은 1004, 8600, 8601, 8601A, 6427, G6000, 9008, 7000, 7100번이다.

 

준공영제 추가 확대로 친절 서비스는 물론 코로나19 여파로 일시적 수요 감소와 감차에 의한 불규칙한 배차가 개선되고 안정적인 노선 운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다만 강화도 경유 3000, 2000, 3000A 노선은 인천광역시와의 재정분담이 필요해 추후 논의될 예정이다.

 

앞서 김포시는 올해 3월부터 매우 높다.

 

김포시는 또 올 하반기에도 G6002, 8602, 80003개 노선을 준공영제로 확대 운행하는 등 버스 수송의 공공성을 강화해 나아가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포골드라인 개통, 버스노선 확충 등 대중교통에 대한 시민 불편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이번 경기도 준공영제 확대 참여로 출퇴근길과 광역교통의 불편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김포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